본문 바로가기

Design

(19)
[ux] 사용자의 집중을 방해하는 요소들 회사에서 블루투스 마우스 붐이 일어서 5명{기성, 자은, 성웅, 나, 민상}이 같은 마우스를 사용하게 되었다.그중에 3명은 {자은,민상,나} 마우스가 노트북과 연결이 끊기는 일이 발생했다. 연결이 끊기면 포인터를 움직일 수 없어 불편하는데 민상의 경우는 유선 마우스를 별도로 달아(하지만 얼마 안 있어 신입사원 입사로 인해 뺏겨서 난감하다는 말을 했다.) 대체를 하는데 사용을 한다고 했다. 원인은 마우스쪽이 아닌 노트북쪽으로 보였는데, 나의 윈도우의 블루투스 서비스창이 잠깐 나왔다 사라질 때 발생했다.일에 집중하지 않고 쉬는 시간일 때면 상관없지만 업무에 몰두해서 한창 개발중 이면 짜증이 에베레스트 산까지 치솟는다.왜냐하면 작업의 몰입을 방해하기 때문이다. 그러면서 유사한 것을 생각해 보았는데, 지우개 달..
[ux] 재부팅을 요구하는 설치 아이리버 H10 를 지인에게 기증을 하려고 준비하다가 iriver plus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게 되었다.설치 막바지에 아래와 같은 창이 뜬다. 물론 사용자는 '재부팅'여부에 대한 선택에 대한 옵션이 있다.하지만 인스톨러가 재부팅을 요구하는데 하지 않기는 어렵다.=>대안 : 자세한 정보를 알려준다. - 재부팅을 하는 이유와 하지 않을 경우 발생할 일들(예를 들면 XXX 기능을 사용하지 못한다. 프로그램 실행이 안된다?! 등)을 알려준다. 재부팅이 안좋은 이유는 앞으로 글을 쓸 "사용자의 집중을 방해하는 요소들"이라는 글을 참고하면 될 것 같다.
[ux] 추가 내용 있음 알림 너무 많은 데이터를 사람에게 한 번에 보여주려면 뇌에 과부하가 걸리게 된다.이럴 때 나오는 반응은 1. 하품 / 그리고 2. 취침이다.이런 것을 인지부하이론에서는 인지 과부하 (Cognitive overhead)라고 부른다. UX 디자이너들은 그래서 '점진적인 표시'라는 개념을 사용한다.즉 지금 즉시 필요한 것만 보여주고, 사용자가 인터랙티브하게 더 보거나 안 보는 선택을 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.개발자에게 늦은 적재(lazy load)와 비슷한 개념이다. 아마존: http://www.amazon.com/CLR-via-C-Developer-Reference/dp/0735667454북 세부정보(Book Description)을 보면 아래 회색으로 흐려지는 부분이 있고, 아래 "더 보기(Show more)..